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11일 “일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과학기술과 ICT 분야에서 미래를 열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될 수 있도록 하고 아울러 우리나라 국격을 높이는 일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종호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을 위해 서울 광화문우체국에 마련된 집무실에 처음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새 정부의 첫 장관 후보자로 지명돼 영광스럽지만 한편으로 굉장히 어깨가 무겁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과학기술과 ICT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대한 많은 의견을 내놓은 점이 눈길을 끈다.

이 후보자는 “새 정부에서는 과학기술과 디지털 정책에 민간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좋은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하겠다”면서 “국가 경제가 발전할 수 있도록 하고 사회 전반에 혁신의 물결이 일어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우리나라 연구자들이 자율성과 창의성을 가지고 연구할 수 있도록 하고 새로운 연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면서 그 과정에서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갖추고 창의적 인재가 길러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여러 연구과제가 지원됐지만 보다 문제해결형으로 과학기술이 산업 실용화가 될 수 있는 연구과제도 집중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또 “인공지능이나 메타버스도 우리나라가 선도적으로 서비스를 해서 이 분야를 선도해서 앞장서도록 하고 이 역시 좋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고 국가 경제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General Programme Presentation ICT in Business and the Public Sector (MSc)

이어, “탄탄한 과학기술과 ICT를 기반으로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새로운 길을 열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공이 반도체지만, 반도체만 전문으로 하는 것은 아니다”며 “산업 전반에 과학기술이 어떻게 연결돼 있는지 잘 살피고, 국내 산업은 단편적인 것보다 지식이 축적돼 있는 산업 형태로 관계된 과학기술을 개발해 문제 해결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과학기술과 ICT의 시너지를 묻는 질문에는 “최근 미국에서 나온 자료를 보면 앞으로 과학기술은 어떤 단편적인 한 부분이 아니라 혁신을 위해 여러 부분이 함께 개발돼야 한다”고 답했다.

또 기존 정책에 대해서는 “모든 것을 살펴보지 않았지만 디지털뉴딜과 기초과학연구 확대는 좋은 정책으로 보고 있다”며 “보완하고 발전시킬 부분이 있다면 이를 개선해 발전시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